배경이미지

Q&A

오랜 만에 꿀 맛

소미리 2019.02.08 12:48 조회 수 : 5

MVgcRez.jpg

 

빗오는 날 단잠

 

빗속에 낮잠을 깜박 잊고

아침으로 착각을 한 오후 8시

하마터면 퇴근 시간에 출근 한다고

호들갑을 떨며 하루에 두 번

출근 할 뻔 했던 빗속에 단잠

 

빗소리는 여전히 창가를

두드리고 머리맡에

돌아가는 시계는 8시에

멈추어 내 눈과 마주쳤다

 

잠수함을 타고 보이지

않는 세상으로 걸어서

여행을 하다가 현관문

여는 소리에 눈을 떠니

 

장마로 인하여 흐릿한 날씨에

연일 내리는 비를 맞으며

다리품을 여기저기로 팔다가

참 오랜 만에 꿀 맛

같은 단잠을 청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벗어나지 못하리니 소미리 2019.02.08 5
» 오랜 만에 꿀 맛 소미리 2019.02.08 5
242 쏟아 붓는 빗물 소미리 2019.02.07 11
241 만물이 생성한다 소미리 2019.02.07 14
240 햇살은 떠오르고 소미리 2019.02.07 12
239 하늘을 날을 듯한 소미리 2019.02.01 10
238 장마속 사찰 소미리 2019.02.01 12
237 바람의 집 소미리 2019.02.01 16
236 물귀신처럼 쏴아 소미리 2019.01.31 17
235 언어는 땅 속에 누웠고 소미리 2019.01.31 16
234 폭풍우 쏟아지는 날 소미리 2019.01.31 16
233 발가벗은 채 떨고 소미리 2019.01.30 17
232 정절의 꽃 소미리 2019.01.30 20
231 산 사찰에서 소미리 2019.01.30 14
230 멈춘 시계 소미리 2019.01.30 10
229 소근거림 듣는다 소미리 2019.01.29 13
228 반딧반딧 새벽길 소미리 2019.01.29 11
227 밤마다 푸른 별 소미리 2019.01.29 14
226 미묘하게 스치는 소미리 2019.01.28 15
225 어떤 삶 소미리 2019.01.28 1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