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이미지

Q&A

바람의 집

소미리 2019.02.01 13:48 조회 수 : 9

mme2kBl.jpg

 

바람의 집

 

그마저 빠져버린 바람

맥없이 추락한 허공의 집

 

사방을 두리번거리며

내내 겅중을 서성거리다

 

쉴 곳이 저리도 없었을까

흰자위가 더 많아 섧은 눈동자

 

휘휘 돌아와 엉덩이

겨우 비집고 앉은 바람

 

초로의 흰 머리카락 사이로

빈 호주머니의 손톱 밑으로

사랑을 잃은 무릎 사이로

 

앙상한 가지 끝에

매달려 있는

허망한 바람을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장마속 사찰 소미리 2019.02.01 5
» 바람의 집 소미리 2019.02.01 9
236 물귀신처럼 쏴아 소미리 2019.01.31 5
235 언어는 땅 속에 누웠고 소미리 2019.01.31 4
234 폭풍우 쏟아지는 날 소미리 2019.01.31 6
233 발가벗은 채 떨고 소미리 2019.01.30 4
232 정절의 꽃 소미리 2019.01.30 5
231 산 사찰에서 소미리 2019.01.30 5
230 멈춘 시계 소미리 2019.01.30 5
229 소근거림 듣는다 소미리 2019.01.29 5
228 반딧반딧 새벽길 소미리 2019.01.29 5
227 밤마다 푸른 별 소미리 2019.01.29 4
226 미묘하게 스치는 소미리 2019.01.28 5
225 어떤 삶 소미리 2019.01.28 5
224 내 알몸 훔쳐물고 소미리 2019.01.28 5
223 설레게 하는 노란 눈빛 소미리 2019.01.25 5
222 바람도 더위 먹어 소미리 2019.01.25 5
221 일상의 신전에 소미리 2019.01.25 5
220 숲속을 헤집고 소미리 2019.01.24 5
219 자작나무 숲 그리워 소미리 2019.01.24 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