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이미지

Q&A

편지

소미리 2019.03.11 09:48 조회 수 : 1

r2dg4PQ.jpg

 

편지

 

열매 떨어져서 눈물을 흘렸다던가

내가 쓴 편지가 우체통에 가득 차

더 이상 받을 수가 없으면

햇살 따스한 날 봉분에 기대어

나를 꺼내 읽을 것이다

 

내 손에 놓여진 나를 읽는다

한 여인에게 사랑고백을 했다던가

한 시대에게 고뇌를 발설했다던가

꽃 피어서 웃었다던가

 

시간도 멈추어선 저 어두

컴컴한 몸속에 있다가

내일인지 모레인지

내년인지 이 다음 목숨인지

언젠가 문득 나를 받아서

읽어 보고 싶은 날

 

원하는 시간에 부쳐준다고

저 두툼한 편지에 옷을 입혀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산골의

노란 우체통에 보낸다

 

밑구멍으로 줄줄 흘러내렸던

똥 같은 것들 모두 내가

보낸 편지 였으니 반 세기

다 되도록 살아온 생의 글자

빼곡하게 쓰여 있어서

 

아버지의, 어머니의 침 발라

봉인된 내 몸이 지상에

잠시 보관된 편지 아닌가

입 속으로 꾸역꾸역

들이밀었던 밥 같은 것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0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소미리 2019.03.14 0
299 무거워 보인다네 소미리 2019.03.14 0
298 시험 소미리 2019.03.13 0
297 웃자 소미리 2019.03.13 2
296 횡재 소미리 2019.03.12 1
295 성숙의 단계 소미리 2019.03.12 1
294 참으로 어려운 일 소미리 2019.03.11 1
» 편지 소미리 2019.03.11 1
292 축구를 통해 소미리 2019.03.08 4
291 최소한의 보답 소미리 2019.03.08 5
290 번민과 염려 소미리 2019.03.07 3
289 힘껏 도울 것 소미리 2019.03.07 3
288 해가 뜰 때까지 소미리 2019.03.06 2
287 자연을 괴롭히는 자에게 소미리 2019.03.06 2
286 뚝배기 소미리 2019.03.05 4
285 눈이 멀 듯이 소미리 2019.03.05 2
284 인간이란 동물 소미리 2019.03.04 2
283 살려내는 강물 소미리 2019.03.04 4
282 내 몸을 움직여 소미리 2019.03.01 2
281 아는 사람들의 시련 소미리 2019.02.28 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