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이미지

Q&A

뚝배기

소미리 2019.03.05 11:11 조회 수 : 4

MBlOORM.jpg

 

뚝배기

 

이제는 도마 위에 비스듬히 놓인

어머니를 보고 있다 불도 꺼지고

칼도 사라지고 빈집 같이 차가운

뚝배기만 바라보고 있다

 

그 맛이 절대적으로 구수하다

오지 그릇 뚝배기 하나 받아놓고

후후 불면서 이제는 장작개비

같이 드러누운 아버지를 보고 있다

 

그래서 내가 숟가락과

젓가락을 쥐고 있는 것 아니냐

아버지가 뚝배기 같아서

어머니는 된장국 같아서

이제 막 밥상에 올려 놓았으니

뜨거워 완전히 혀 데겠다

 

내가 저 틈바구니에서

우연히 목숨 얻었으리라

저 조화로운 生에서 이름을

떡 하니 부여받았으리라

 

어머니가 말이다 파도 쓸고

마늘도 다져 넣은 어머니의

마음이 말이다 비린내도

죽이고 향긋하겠다

 

아버지가 말이다

은근슬쩍 아궁이에서 달군

아버지의 몸이 말이다

펄펄 끓어서 손도 못 대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0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소미리 2019.03.14 0
299 무거워 보인다네 소미리 2019.03.14 0
298 시험 소미리 2019.03.13 0
297 웃자 소미리 2019.03.13 2
296 횡재 소미리 2019.03.12 1
295 성숙의 단계 소미리 2019.03.12 1
294 참으로 어려운 일 소미리 2019.03.11 1
293 편지 소미리 2019.03.11 1
292 축구를 통해 소미리 2019.03.08 4
291 최소한의 보답 소미리 2019.03.08 5
290 번민과 염려 소미리 2019.03.07 3
289 힘껏 도울 것 소미리 2019.03.07 3
288 해가 뜰 때까지 소미리 2019.03.06 2
287 자연을 괴롭히는 자에게 소미리 2019.03.06 2
» 뚝배기 소미리 2019.03.05 4
285 눈이 멀 듯이 소미리 2019.03.05 2
284 인간이란 동물 소미리 2019.03.04 2
283 살려내는 강물 소미리 2019.03.04 4
282 내 몸을 움직여 소미리 2019.03.01 2
281 아는 사람들의 시련 소미리 2019.02.28 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