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이미지

Q&A

지옥같이 아득하다

소미리 2019.02.27 12:11 조회 수 : 1

7hqIr4x.jpg

 

관능적인 숙성

 

그러니까 당신과 내가

균이 되어 세상을 푹 썩혀야 한다

네몸과 내몸이 한데 어울려

뼈까지 흐물흐물 녹혀야 한다

 

서로 몸 눕히면서 포옹하면서

한바탕 눈물 흘린 것도 웃은 것도

항아리 속의 장 같은 세상을

알맞게 익혀줄 효소라는 것이다

 

새끼 손가락으로

항아리 속에서 익어가는

당신을 찍어 맛을 보니

지옥같이 아득하다 그윽하다

 

거기에다 꽃도 잎도 열매도

얼지 않게 깊숙히 넣었다

게다가 발효하기 좋게

바야흐로 화창한 봄날씨다

가랑비까지 촉촉하게 내려

당신과 내가 옷이 다 젖었다

 

그러니까 당신과 나와,

해와 달로 만든 새벽과 어둠과

그리고 소금의 바다와

불의 사막과 얼음의 강이

항아리 안에 다 들었다는 말이다

 

한 철 밀봉해서 담가두었던

生의 뚜껑을 열었더니

냄새가 향기롭다

장독 위에 올려놓은 삶마다

숙성으로 움 튼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0 한 장 한 장 되새기며 소미리 2019.03.14 0
299 무거워 보인다네 소미리 2019.03.14 0
298 시험 소미리 2019.03.13 0
297 웃자 소미리 2019.03.13 2
296 횡재 소미리 2019.03.12 1
295 성숙의 단계 소미리 2019.03.12 1
294 참으로 어려운 일 소미리 2019.03.11 1
293 편지 소미리 2019.03.11 1
292 축구를 통해 소미리 2019.03.08 4
291 최소한의 보답 소미리 2019.03.08 5
290 번민과 염려 소미리 2019.03.07 3
289 힘껏 도울 것 소미리 2019.03.07 3
288 해가 뜰 때까지 소미리 2019.03.06 2
287 자연을 괴롭히는 자에게 소미리 2019.03.06 2
286 뚝배기 소미리 2019.03.05 4
285 눈이 멀 듯이 소미리 2019.03.05 2
284 인간이란 동물 소미리 2019.03.04 2
283 살려내는 강물 소미리 2019.03.04 4
282 내 몸을 움직여 소미리 2019.03.01 2
281 아는 사람들의 시련 소미리 2019.02.28 4
CLOSE